BAIK ART

Past Seoul Exhibition

Absence and Distance

by

  • Hyein Lee
  • Kang Seung Lee

Dates
Apr 4 – Apr 28, 2017
BAIK Art, Seoul
42 Palpan-gil, Jongno-gu, Seoul 03054 Republic of Korea

Press Release

As one can surmise from the title Absence and Distance, the exhibition presented by BAIK ART is about two artists that make a connection through a “project-exhibition”. Their personal history and identity meet and intersect despite being strangers from different cities (LA and Seoul) and cultural backgrounds. The exhibition will run from April 4th to the 28th at BAIK ART, Seoul.

Lee Kang Seung has showcased many different works dealing with social and historical issues. He takes the image of an event and erases the human body or draws a scene without the human form. Ongoing since 2016, his art process for the show Absence without Leave starts with using photographs from 1970-80s that capture queer mens’ bodies in public or private places. From there, by erasing the figure from the original, the pencil drawings seek to capture the absence of individuals that were affected by the HIV epidemic and social/political violence.

Lee Hye In typically uses sketches to show contexts in and out of the art world around her. Lee’s sketches include themes that relate to memory/reality, comedy/life, emptiness/fulfillment, presence/absence, and inside/outside. However with only a month and a half left to opening day, Lee Hye In, hearing that this exhibition would be a joint exhibition with an artist living on the opposite side of the earth, changed her long-time method of drawing from real life and decided to draw what was shown through Facetime with artist Lee Kang Seung. With permission from Lee Kang Seung, she portrayed his way of living and the different environments he was in through ten sessions. She created 10 pieces as part of the “Face Time HD” series by inserting a framing technique within the images, different from her usual method of painting.

In the world we live in now, the reality is that all modern persons are lead by an extensive system. The two participating artists by using their own personal history and background, have turned back the time and place to contemplate the point in which memory fades. In this way, the two artists look towards the empty spot rather than the filled spot. In the end we do not know how the two artists’ works will be adapted and interpreted but it is true that their works are growing as innovations with the recurrence of the theme of “erasing boundaries”. Therefore Absence and Distance can be regarded sometimes as illustrative, comic, graphic, factual, constructive, and at times poetic, narrative, personal, and social.

***

BAIK ART 기획으로 열리는 <빈 먼 곳>전시는 제목에서 암시하듯 서로 다른 지역(로스앤젤레스와 서울)과문화적 환경 그리고 전혀 모르는 두 명의 낯선 이방인 작가를 ‘작업-전시’라는 프레임 속에 연결시켜, 각자자신의 역사를 써 내려온 두 작가의 정체성이 어떻게 교차되고 만나는지에 의미를 둔다. 전시는 4월 4일 부터28일까지 백아트 서울에서 열린다.

이강승 작가는 재현된 사건의 이미지 중 인간의 신체를 제거하거나 형태가 없는 광경을 드로잉 혹은 프린트 형식으로 표현한다. 역사와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을 다루는 프로젝트 작업을 다양하게 해온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2016년부터 진행 중인 <Absence without leave>를 보여준다. 이 프로젝트는 공공 장소 혹은 실내 공간에 있는 퀴어 남성의 인체를 상징적으로 포착한 1970-80년대 사진 작품에서부터 시작되며, 원본이미지에서 인물을 지운 연필 드로잉을 통해 전염병(HIV) 그리고 사회/정치적 폭력으로 사라진 인물들의부재를 포착한다.

이혜인은 자신을 중심으로 미술계의 안팎에서 일어나는 기억과 현실, 회화와 삶, 빈곳과 채워진 곳, 있음과없음, 그림 안의 그림과 그림 밖의 그림 등의 콘텐츠를 사생을 통해 그려왔다. 하지만, 이번 전시에서는 한 달 반 남겨놓고 지구 반대편의 먼 곳에 있는 낯선 작가와의 2인전이라는 것을 전해 듣고, 오랫동안 그려온 사생이 아닌 이강승 작가와 페이스타임을 통해 보여 지는 대상을 그리는 방식을 선택하였다. 이강승에게 동의를 얻어 열 번의 화상통화를 갖고 화면의 영상을 통해 실시간으로 그가 살고 있는 모습이나 옮겨 다녔던 곳의 환경을 자신이 그려온 회화방식과는 조금 다른 회화 안의 프레임방식을 설정하여 10점을 그려 Face Time HD 시리즈를 만들었다.

지금의 세상은 살아가는 모든 현대인들이 거대한 시스템에 의해 이끌려가고 있고 그것이 현실임을 직시한다. 이 시대에서 여기 참여한 두 작가는 자기 방식대로 역행하여 개인사와 이와 관련된 시간과 장소를 되돌려 기억이 환원되는 지점을 사유하게 하는 힘이 있다. 그런 점에서 이 두 작가는 채워진 곳보다는 빈 곳을 응시한다.

결과적으로 두 작가의 창작물이 보여 지는 관점에서 어떻게 번안되거나 상상되어질지는 모르지만, 각자 혹은 서로의 관계 속에 ‘경계지우기’를 반복하며 창작으로 거듭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런 의미에서 <빈 먼 곳> 전시는 때로는 드로잉적이며, 회화적이며, 영상적이며, 다큐멘터리적이며, 설치적이며, 때로는 문학적이며, 서사적이며, 개인적이며, 사회적으로 간주할 수 있는 것이다.

Click on Image to Enlarge

E-Daily.co.kr — April 6, 2017

[e갤러리] 화상통화를 그리다…이혜인 '2017.2.24 서울/ 2017.2.23 LA'

Read Article Download Article

NEWSIS — April 4, 2017

[전시]산롱이 만든 휴식·이강승 이혜민·허정 개인전

Read Article Download Article

NEWS 1 — April 3, 2017

"꽃보다 그림"…4월 개막하는 미술전시 보러갈까

Read Article Download Article

Hyein Lee

Kang Seung Lee